Untitled Document
 
 
 
 



아! 숭례문
임재  2008-02-11 18:42:04, VIEW : 1,419




  



불타는 육백년

.

4시간만에  그렇게 허물어 내리고 말껄

살이 찟기우고 뼈가  부서지고 골이 튀고

처참하게 무너져 내린다.

지켜보는 입안에선 혓바닥이 갈라지고 이가 부러져 튄다.



사육신들에 살점이 뜯기워 나가고 사도세자의 눈물이 쏟아진다.

입가에 한숨소리 실처럼 새어 나온다.



왜놈들의 시퍼런 칼날이 허공을 가로지르고

중공군의 따발총이 콩을 볶아대도

그렇게 의연하더니



4,19. 5,16. 6,10 역사를 두눈 부릅드고 지켜 보더니

숭례문이 드디어 4시간만에 비명 횡사..

장엄하지도 못하고 처참하게 무너져 내린다.

.

.

슬픈 영혼이여

아름다운 여행은 아니었지만

부디 구천을 떠 돌지 마옵시고

부디 편안히 눈을 감으소서

.

.

이나라 앞날을 위하여





~임재~






  











Cheyanne
Po wst횆꽓pie spodziewa횇쉆m si횆꽓 megapochlebnego artyku횇쉟 na cze횇봤꾟 Belego. Dobrze, 횇쩌e trafi횇쉆m jednak na co횇 innego, bo wi횆꽓kszo횇봤꾟 zarzut횄쨀w to jednak prawda. Nie zgodz횆꽓 si횆꽓 tylko, 횇쩌e prawdziwa s횇쉆wa i popularno횇봤꾟 s횆 jeszcze przed Sienickim. On ju횇쩌 jest s횇쉆wny.;D Zdecydowanie lepiej jest mie횆 10 komentarzy odnosz횆쫈ych si횆꽓 do komiksu ni횇쩌 50 o lakonicznej tre횇튰i Gi6;p1erwszy․, tak jak ‘niekt횄쨀re’ komiksy. Trzeba stawia횆 na jako횇봤꾟 fan횄쨀w, a nie na ich ilo횇봤꾟.:> 2016-09-09
Blondy
That's what we've all been waiting for! Great ponsitg! 2016-09-09
▼ 창 크게 하기 ▲ 창 작게 하기
 이름    비번 
댓글달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보기
40  김유정 문화촌을 가다 5  임재 2012/12/28 1078
39  서러움   임재 2009/07/31 1317
38  아침 골목길   임재 2009/06/20 1395
37  어릴적에 봄   임재 2009/04/07 1324
36  그저   임재 2008/12/05 1398
35  독도 아리랑 5  임재 2008/10/02 1475
34  오월에축제 119  임재 2008/07/26 1959
33  해 짧은 도봉계곡   임재 2008/07/16 1561
 아! 숭례문 2  임재 2008/02/11 1419
31  如 如 1  임재 2007/09/15 1429
30  하늘 땅 만큼 큰 하늘 2  임재 2007/09/15 1408
29  자라지 않는 색동   임재 2007/04/13 1359
28  YTN뉴스 전문체널에서......... 1  임재 2006/11/22 1436
27  여섯번째 개인전 2  임재 2006/11/14 1469
26  환골탈퇴 1  임재 2006/11/14 1425
25  충주 가는날은 비요일   임재 2006/06/12 1382
24  나9번째 봄 1  임재 2006/04/30 1428
23  장모님 전화번호부   임재 2006/03/09 1662
22  두 바퀴 친구 1  임재 2006/01/08 1650
21  봄 생각 중에서 1  임재 2006/01/08 1497
목록보기 | 로그인 | | 1 [2]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irini
Copyright ⓒ 김성호 All rights reserved. 방문객이 작성한 게시물은 작성자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designed by Cilu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