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낙관의 도장은 어떻게 찍어야 하는가?
임재  2005-10-31 08:56:51, VIEW : 2,736
낙관의 도장은 어떻게 찍어야 하는가?

서예작품에서 도장을 찍는 것은 독특한 예술로서 지금까지도 이 방법을 고수하여 전해 내려오고 있다.
글자와 도장은 서로 조화를 이루면서 정취를 발하는데 이는 구성상에 있어서 강렬한 효과 를 낼 뿐 아니라 작품상에 있어서도 풍부한 예술미를 풍겨주고 있다.
서예작품에서 도장은 일반 손도장과는 다른 것으로 스스로 일정한 법도를 지니고 있다.
만약 일반 손도장을 작품에 찍어도 틀렸다고는 할 수 없으나. 금상첨화의 작용을 하지 못할 분만 아니라 작품의 예술미도 손상시키게 된다.
서예작품에서 사용되는 도장은 먼저 작품의 크기와 글자의 대소, 낙관 후의 공백 등을 고려하여 배치하고 선택하여야 한다.
일반적인 규 율로 볼 때 도장은 서명을 할 아랫부분이나 왼쪽에 찍는 것으로 되어 있다.
도장을 행간에 다 찍어서도 안되며, 본문의 끝부분 보다 쳐져서도 안되며, 본문의 긑부분과 나란히 되어서 도 안된다.
도장의 크기는 낙관의 글씨와 비슷한 것이 좋은데 이보다 조금 작은 것은 무방 하나, 낙관의 글씨보다 도장이 커서는 안된다.
도장을 가장 적게 찍을 때는 하나를 찍으며 보통은 두 개를 찍는다.
만약 두 개를 찍을 때 같은 형태는 피하여 하나는 주문(朱文), 또 다른 하나는 백문(白文)으로 하는 것이 좋다.
서예작품의 도장은 위에서 말한 것이 일반적인 법칙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작품에는 허한 곳과 실한 곳, 성긴 곳과 빽빽한 곳이 있기 마련이다.
너무 빽빽한 곳은 긴장감을 덜어주기 위하여 도장을 찍어 이것을 보충하고, 반대로 너무 성긴 곳도 도장을 빌려 충실함을 채워주 도록 하여야 한다.
특히 작품이 시작되는 곳에 도장을 찍는 것을 일반적으로 두인(頭印) 또는 한장(閑章)이라고 한다.
한장은 백문·주문 이외에 반달모양, 장방형, 원형, 반원형, 타원 형, 호로병형, 자연형, 꽃모늬형 등 매우 다채롭다.
내용도 일정하지 않아서 서재명이나 연 호 또는 성어나 경구 등을 새겨 넣기도 한다.
사용할 때에는 공간의 넓이와 내용 등을 고려 하여 정하는 것이 좋다.
도장은 합당한 장소에 제대로 찍어야 생명감이 발휘된다.
필묵의 작용에서 붓은 일으켰는데 먹은 따라오지 않은 것에다 한 장을 찍게 되면 한가롭지 않게 되니, 이것을 이른바 판에 박은 듯한 것을 파괴하여 안온하고 평형을 이루는 효과를 발휘한다고 할 수 있다.
서예에서 도장은 결코 함부로 찍어서는 안된다.
먼저 도장과 글씨체가 조화를 이루었는가를 고려하여야 한다.
대개 제백석(齊白石) 풍의 도장은 단도직입적인 급취장(急就章)에 어울 리고 정성을 들여 깨알 같이 쓴 소해(小楷)에는 어울리지 않는다.
또한 자유분방하게 쓴 작품에 가는 철사줄 같이 새긴 도장을 찍는다면 조화가 되지 않을 것이다.
이와 같이 작품의 풍격에 따라서 도장도 거기에 어울리는 것으로 선택하여야 한다.
다음으로는 작품의 먹색을 고려하여야 한다.
도장은 작품의 먹색에 따라 백문으로 할 것 인지 아니면 주문으로 해야 할 것인지를 선택하여야 한다.
만약 먹색이 농도가 짙은 작품일 경우에는 백문을 선택하여 찍으면 붉은 빛의 인주 색깔과 검은빛의 먹색이 강렬한 대비로 조화를 이루기 때문에 작품의 효과도 그만큼 지대하게 나타날 것이다.
만약 먹색이 여리고 우아한 작품이라면 주문을 선택하여 조화를 이루게 하는 것이 좋다.
어떤 사람들은 작품의 성질과 조화를 고려하지 않고 마구 도장만 많이 찍으면 좋은 것으로 착각하고 있는데 이것 은 대단히 경계하여야 할 일이다.
작품에 있어서 도장은 마치 여자가 화장을 다한 뒤에 바 르는 입술 연지와 같아서 산뜻하면서도 격조가 있어야 한다.
이것을 함부로 하게 되면 오히려 격이 떨어져서 천한 맛을 면치 못하게 되니 신중하게 생각하여야 한다.









Cathy
Thanks for shnagri. What a pleasure to read! 2016-09-09
▼ 창 크게 하기 ▲ 창 작게 하기
 이름    비번 
댓글달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보기
25  산수화   임재 2010/12/28 1435
24  현대미술의 이해.......모더니즘   임재 2010/10/29 1919
23  색이름의 유래 2  임재 2009/08/21 1946
22  낙성관지....작품 표기 4  임재 2009/06/10 1732
21  현대미술의이해 2  임재 2008/01/15 1802
20  미술 감상법 7  임재 2007/08/03 1980
19  소치허유 1  임재 2007/03/27 2977
18  현대미술의 시작 3  임재 2007/01/20 2657
17  미술 감상법   임재 2007/01/20 1757
16  문인화 2  임재 2006/09/25 1718
15  남종화   임재 2006/09/25 1679
14  북종화 98  임재 2006/09/25 6710
13   1  임재 2006/06/13 2381
12  솔거에 대해서..... 1  임재 2006/02/02 1738
11  수묵화 육법   임재 2006/02/02 1823
10  전통적인 관점에서본 동양화 관찰법 2  임재 2006/01/18 2496
9  단청   임재 2006/01/16 2371
8  감필   임재 2005/12/26 1863
 낙관의 도장은 어떻게 찍어야 하는가? 1  임재 2005/10/31 2736
6  한국화 채색 물감 983  임재 2005/10/10 63207
목록보기 | 로그인 | | 1 [2]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irini
Copyright ⓒ 김성호 All rights reserved. 방문객이 작성한 게시물은 작성자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designed by Cilu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