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솔거에 대해서.....
임재  2006-02-02 09:10:15, VIEW : 1,738
솔거 (率居 통일신라, 8C중엽전후?)


생몰년 미상. 통일신라시대의 화가. 출생·활동시기·족계 등은 잘 알려져 있지 않으나, 그가 뛰어난 화가였음을 전하는 기록과 일화를 남기고 있다.
농가출신으로 어릴 때부터 그림에 뛰어났다고 하며, 그의 활약시기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으나 그가 그렸다는 단속사, 황룡사의 완공시기와 백률사의 중수기 가운데 신문왕 때 당나라의 승요가 신라에 와서 솔거로 개명하였고, 물(物)·생(生)·영(靈)에 극진하여 많은 사람들이 신봉하였으며, 왕도 조서를 내려 솔거로 명하였다는 기록으로 보아 고신라시대 보다는 통일신라시대에 활동하였던 화가일 가능성이 짙다.  

그가 그린 것으로 기록에 전해오는 작품 가운데 대표적인 것은 <노송도>이며, 이 벽화는 노송을 실감나게 잘 그려 새들이 착각하고 날아들다가 벽에 부딪혔다고 한다.

이밖에 불교회화로 분황사의 <관음보살도>와 진주 단속사의 <유마상> <단군초상> <진흥왕대렵도팔폭>을 그렸다고 한다. 그리고 관음보살 삼상(三像)을 조각하였다는 기록도 전하고 있다.

황룡사 <노송도>는 소나무의 그림이 생동감 넘치는 사실적인 채색화였을 것이다. 이 일화는 당시에 사실적인 묘사 중심의 회화가 발달하였음을 입증해주는 사례이며, 또 이는 당대 불교조각의 사실적 묘사수법의 발전에서도 확인된다.


--------------------------------------------------------------------------------

신라에는 그림을 관장하는 기관으로 채전이라는 것을 두었다.
후대에 화원이니 도화서 등으로 부르던 관청이다.
여기에는 다수의 화공이 소속되어 국가적인 공사에 참여했을 것이다.
화승들도 이 관청과 아마도 밀접한 관련을 맺었던게 아닌가 싶다. 당시의 사찰은 주로 국가적인 사업으로 경영된 것이 많았기 때문에 이러한 역사에 화승들이 반드시 참가했을 것인데, 그렇다면 그는 적어도 채전의 통제를 받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다.
솔거 또한 이 채전에 소속된 화승이 아니었나 싶다. 우리역사상 화가로서 정사의 열전(삼국사기 열전)에 실린 사람은 유일하게도 솔거 밖에 없다.
그만큼 솔거의 명성이 대단했던 게 사실일 것이다. 그는 경주의 황룡사에는 노송을, 분황사에는 관음보살상을, 그리고 진주의 단속사에는 유마상을 그린 것으로 전해진다.
뿐만 아니라 분황사의 관음보살상은 분황사의 좌전 북쪽 벽에 그려졌던 천수관음으로 생각되는데 (삼국유사 권3),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눈 먼 아이의 눈을 뜨게 한 기적을 이룬 그림의 작가가 되는 셈이다. 이러한 기록들로 미루어 보면 그는 일반 회화뿐만 아니라 불교 회화에도 뛰어난 인물로 생각된다.
그런데 황룡사에 그린 노송은 너무나 훌륭해 까마귀, 제비, 참새등의 새들이 종종 날아들다 떨어지곤 하였으나, 세월이 오래되어 중이 단청으로 보충했더니 새들이 다시 오지 않았다고 한다.

이런 전설적인 얘기를 그대로 믿는다면 그의 그림은 우선 채색화로서 매우 사실적이면서도 기운생동하는 것이었으리라 추측된다.
또 당시 당나라에서 청록산수화가 유행하였고 일본에서도 그 영향을 받아 야마또에가 형성되고 있었던 사실에 의거하여 한번 더 생각을 비약시킨다면 솔거는 청록산수계통의 강한 채색산수에도 뛰어났던 것이 아닐까 유추된다.
혹자들은 새들이 날아와 앉으려다 떨어졌다는 기록으로 미루어 보아 솔거의 표현 방식이 오늘날 극사실주의 화법을 추구하는 서구의 하이퍼리얼리즘과 유사하지 않았겠느냐는 추측들도 하는데 투시원근법에 의하여 발전하여온 서구식 사실표현방식을 그 당시 솔거가 활용하였다고 보기에는 어렵다.
그리고 통일신라시대에는 정화, 홍계, 김충의 등 의 화가들이 활동하였다
Xexilia
Always reshifreng to hear a rational answer. 2016-09-09
▼ 창 크게 하기 ▲ 창 작게 하기
 이름    비번 
댓글달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이름 날짜 보기
25  산수화   임재 2010/12/28 1436
24  현대미술의 이해.......모더니즘   임재 2010/10/29 1919
23  색이름의 유래 2  임재 2009/08/21 1946
22  낙성관지....작품 표기 4  임재 2009/06/10 1732
21  현대미술의이해 2  임재 2008/01/15 1802
20  미술 감상법 7  임재 2007/08/03 1980
19  소치허유 1  임재 2007/03/27 2977
18  현대미술의 시작 3  임재 2007/01/20 2657
17  미술 감상법   임재 2007/01/20 1757
16  문인화 2  임재 2006/09/25 1718
15  남종화   임재 2006/09/25 1679
14  북종화 98  임재 2006/09/25 6710
13   1  임재 2006/06/13 2381
 솔거에 대해서..... 1  임재 2006/02/02 1738
11  수묵화 육법   임재 2006/02/02 1824
10  전통적인 관점에서본 동양화 관찰법 2  임재 2006/01/18 2496
9  단청   임재 2006/01/16 2372
8  감필   임재 2005/12/26 1863
7  낙관의 도장은 어떻게 찍어야 하는가? 1  임재 2005/10/31 2737
6  한국화 채색 물감 983  임재 2005/10/10 63207
목록보기 | 로그인 | | 1 [2]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sirini
Copyright ⓒ 김성호 All rights reserved. 방문객이 작성한 게시물은 작성자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 designed by Cilud.